2016-02-26
Azerbaijan commemorates 24th anniversary of Khojaly Genocide

In the course of the undeclared war by Armenia against Azerbaijan started in 1988, the Armenian armed forces with the help of the infantry guards regiment No. 366 of the former USSR implemented the seizure of Khojaly - a town situated in the Nagorny Karabakh region of the Republic of Azerbaijan. Since the Armenian government wanted to annex Nagorny Karabakh despite international legal norms, they demonstrated own readiness to resort to any kind of crime and barbarism.

The town of Khojaly was notoriously overrun and its population of 2500 people was subjected to an unprecedented massacre. As a result of the atrocity committed by Armenian forces, 613 civilians were killed, including 106 women, 63 children and 70 elderly. Another 1,000 people were wounded and 1,275 taken hostage. Until now, 150 people from Khojaly remain missing.

Despite the unavailing attempts of Armenia to conceal the truth about the Khojaly genocide, actions on the ground and testimonials of the witnesses provide complete account that Khojaly was a deliberate military operation of Armenian Armed forces with the target of exterminating civilian population.

In the book “Black Garden: Armenia and Azerbaijan through peace and war” of the British journalist Thomas de Waal referred to what the current president of Armenia, Serzh Sargsyan said: “Before Khojaly, the Azerbaijanis thought that they were joking with us, they thought that the Armenians were people who could not raise their hand against the civilian population. We were able to break that [stereotype]. And that’s what happened.”

With the purpose of introducing the true facts about Khojaly Genocide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ternational Awareness Campaign under the motto of “Justice for Khojaly-Freedom for Karabakh” - was initiated by Ms. Leyla Aliyeva, the vice-president of the Heydar Aliyev Foundation in 2008. The Campaign is aimed at raising international civil awareness through demonstration of creative photos and images of suffered people in the Karabakh conflict and Khojaly Massacre in particular and reaching out globally via media, internet and live events. The above mentioned Campaign is also aimed at raising awareness on grave situation of oppressed people (due to total ethnic cleansing against Azerbaijani people, only Armenians remain at these territories) under the military regime of occupation forces in Nagorno Karabakh and on necessity for promotion of liberation of this ancient cradle of civilization.

호잘리 대학살 24주년

아르메니아로부터의 어떠한 선전포고도 없이 아제르바이잔을 향해 1988년 시작된 전쟁기간 동안 구소련 366 근위보병연대의 지원을 받은 아르메니아 무장병력이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 위치한 호잘리 점령을 실행했다. 국제법규에도 불구하고 아르메니아 정부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합병하길 원했기 때문에 어떤 종류의 범죄나 야만행동도 저지를 준비가 되어있었던 것이다.

호잘리 마을은 2,500명에 달하는 인구가 전례 없는 대학살의 대상이 되며 악명으로 들끓게 되었다. 아르메니아 군이 자행한 잔혹행위로 인해 106명의 여성, 63명의 아동, 70명의 노년층을 포함해 총 613명의 시민이 살해 당했다. 그 외 1,000여명의 사상자가 생기고 1,275명은 인질로 잡혔다. 현재까지도 150명의 시민은 실종상태이다.

호잘리 대학살에 대한 진실을 은폐하려는 아르메니아의 무의미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현지에서 취해진 조치와 목격자들의 증명서들은 시민들을 몰살시키려는 아르메니아 무장병력의 의도적인 군사계획을 확실히 증명해주었다.  

또한 영국 저널리스트Thomas de Waa의 저서 “Black Garden: Armenia and Azerbaijan through peace and war”에는 현 아르메니아 대통령인Serzh Sargsyan의 말이 언급되어 있다 : “호잘리 사건 전 아제르바이잔인들은 우리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고 우리가 시민들을 향해 손을 들고 맞설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우리는 그런 고정관념을 깰 수 있었고 그렇게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세계 사회에 호잘리 대학살에 대한 진실을 알리기 위해 2008년 헤이다르 알리예프 재단의 부회장 Ms. Leyla Aliyeva에 의해 “호잘리를 위한 정의-카라바흐를 위한 자유”라는 신조를 내건 국제적인 인식 운동이 시작되었다. 운동은 세계의 미디어나 인터넷, 기타 현장행사에 카라바흐 분쟁과 호잘리 대학살로 고통 받은 국민들의 이미지와 사진으로 시위함으로써 국제적 시민인식을 높이는 것이 목표이다. 또한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점령군의 군사정권으로 인해 억압된 시민들의 중대한 사태(아제르바이잔 국민들을 겨냥한 인종청소의 결과로 영토에 아르메니아 국민들만 남게 되었다.)와 고대문명의 요람의 해방을 위한 홍보활동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함이기도 하다. 


back news prev news